당신의 브라우져는 자바스크립트 기능을 지원하지 않습니다.

스킵네비게이션


화순군공무원노동조합이 공직사회개혁 앞장서겠습니다.

헤드라인 뉴스

홈 > 알림마당 > 헤드라인 뉴스
 
작성일 : 19-04-15 09:42
공노총, 공무원노조법 폐지촉구 청와대 분수대앞 기자회견 진행
 글쓴이 : 최고관리자
조회 : 69  

 
 
 
 
 
                                                                   공노총, 공무원노조법 폐지 촉구위해 총력 투쟁나서
                                                                                           식물국회가 만든 누더기 법안, 법외노조 길도 불사 않고 폐지 투쟁 나설 것
 
대한민국공무원노동조합총연맹이 공무원노조법은 식물 국회가 만든 누더기 법안에 불과하다며 강도 높은 비판과 총력 투쟁을 예고하고 나섰다.

대한민국공무원노동조합총연맹(위원장 이연월, 이하 공노총)은 4월 2일 청와대 분수대 인근에서 ‘공무원노조법 폐지촉구 기자회견’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공노총이 ‘공무원노조법 폐지 촉구’ 기자회견을 진행한 것은 지난 28일 국회 정론관 기자회견 이후 2번째이다.

이날 기자회견에서 공노총은 대통령과 정부 그리고 국회 모두가 공무원노동권을 철저히 외면하는 사이 일백만 공무원노동자들의 사명감과 자긍심은 분노를 넘어 자괴감과 무력감으로 물들고 있는 지경이라고 운을 뗐다.

이어 그 주범은 문재인 대통령과 노동부라며 지난 2017년 3월 18일 공노총 출범식에서 당시 문재인 대통령 후보가 1만 공노총 동지들 앞에서 “공무원노조법 개정 적극 추진하겠다.”
라는 약속을 내뱉은 이후 공노총과는 그 어떤 소통도 진행하지 않았다고 비판했다.

심지어 사회적 대화를 핑계로 본인의 책무를 폭탄 게임하는 것 마냥 경사노위에 떠넘긴 것 아니냐며 강도 높게 비판했다.

이후 이어진 발언에서는 노동부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노동부의 만행은 더욱 가관이라며 노동가치를 스스로 훼손하는 오만한 노동부의 적폐는 가장 시급히 척결돼야 할 문제라고 지적했다.

이어 노동을 관장하는 정부부처에서 ILO 핵심협약 비준과 관련해 기껏 추진했다는 일이 고작 경사노위 공익위원안을 정부안으로 확정하고선 입법발의를 국회에 떠넘긴 행태를 비판했다.

이날 이연월 공노총 위원장은 “공무원의 노동3권은 헌법에 규정된 국민을 책임져야 하는 공무원의 의무를 이행하기 위한 하나의 안전장치로 정당하게 보장돼야 한다”며
“대통령과 노동부, 국회는 우리 공무원노조가 바로 서서 정책 입안 단계부터 집행까지 감시하고 견제하는 게 두려워 외면하는 거 아니냐”고 강도 높은 비판을 이어갔다.

이어 이 위원장은 “공무원노조특별법을 폐지하는 그날까지 초심으로 돌아가 법외노조의 길도 불사하겠다는 각오로 총단결해 결사 투쟁해 나갈 것”이라고 총력 투쟁을 예고했다.

한편 공노총은 ‘허울뿐인 공무원노조법 폐지하라’는 현수막을 전국 115개 단위노조서 게첩해 투쟁을 이어가고 있다.
 

 
   
 

퀵메뉴

화순군청
화순군의회
전남도청
대한민국 공무원 노동조합총연맹
전국공무원 노동조합
행정안전부
공무원연금 관리공단
전국기초자치단체공무원노동조합연맹
법률상담코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