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신의 브라우져는 자바스크립트 기능을 지원하지 않습니다.

스킵네비게이션


화순군공무원노동조합이 공직사회개혁 앞장서겠습니다.

헤드라인 뉴스

홈 > 알림마당 > 헤드라인 뉴스
 
작성일 : 19-05-02 09:33
[공노총, 허울 뿐인 공무원노조특별법 장례식 진행]
 글쓴이 : 최고관리자
조회 : 75  

 
 
 
공무원노조특별법 폐지 위해 평일 연가 투쟁 나서

대한민국공무원노동조합총연맹(위원장 이연월, 이하 공노총)은 공무원노조특별법 폐지를 위해 오는 30일 청와대 인근 효자치안센터 앞에서 결의대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공노총은 이날 문재인정부 집권 3년 차, 노동존중 사회를 실현하겠다던 대통령의 야심 찬 공약은 결국 헛된 희망 고문으로 끝났다는 말로 포문을 열었다.

이날 결의대회가 있기까지 공노총은 지난달 28일 국회 정론관 기자회견, 지난 2일 청와대 분수대 앞 기자회견 및 1인 시위를 진행해왔다.

이어 대통령은 주워 담지도 못할 말을 수차례씩이나 내뱉고서는 사회적 대화가 필요하다는 구실로 본인의 책무를 마치 폭탄게임이라도 하는 양 경사노위에 떠넘겼다며 강도 높은 비판을 이어갔다.

국회 또한 비판으로부터 자유롭지 않았다. 공노총은 수차례 공무원노조법 개정안이 발의됐지만, 제대로 논의조차 된 적이 없다며 온전한 공무원노동기본권 보장을 담아내지도 못한 채 부분 난도질을 당한 누더기 법안 일색이었음에도 이조차 무관심과 방기를 반복하며 스스로 ‘식물 국회’임을 증명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공노총은 이날 거센 비판으로 일갈하며 거리행진, 공무원노조특별법전 파괴 행위, 서울정부청사 앞 머리띠 묶기 등의 항의 행동을 이어갔다.

이연월 공노총위원장은 “공무원 노동자들을 포승줄과 다름없는 공무원노조특별법에 묶어 정부와 국회의 감시, 견제 역할을 못하도록 하는 이유는 무엇이 두렵기 때문”이라며 “포승줄에 묶여 우습기 짝이 없는 모습으로 공무원 노동자의 대표라 말하느니, 스스로 사형대 위에 올라 목을 건다는 심정으로 공무원 특별법 폐지에 사생결단을 내리고자 한다”며 지속적인 투쟁을 선포했다.

한편, 이날 집회 참가자는 주최 측 추산 1천 3백여 명에 달한 것으로 파악된다.

 
   
 

퀵메뉴

화순군청
화순군의회
전남도청
대한민국 공무원 노동조합총연맹
전국공무원 노동조합
행정안전부
공무원연금 관리공단
전국기초자치단체공무원노동조합연맹
법률상담코너